회원등록 비번분실
주요 메뉴

VIDEO BEST
오늘의 동영상 베스트 입니다. Orbitz European Vacations (728X90)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7-11-22 03:29
홈페이지 http://www.gtech.tv
ㆍ추천: 0  ㆍ조회: 8797      
목숨 걸고 귀순병 탈북
판문점 귀순 당시 CCTV영상보니…필사적인 탈출에 北 병사들 '조준사격'
 




지난 13일 북한군 1명이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하던 당시 북한군 추격조가 필사적으로 남쪽으로 달려오는 귀순 병사 바로 뒤에서 수십발의 총탄을 쏟아부었고, 엎드려쏴 자세로 조준사격까지 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추격조 가운데 한 명은 군사분계선(MDL)을 넘어섰다가 수 초 뒤 다시 북쪽으로 돌아간 것으로 파악됐다.

유엔군사령부가 22일 공개한 주요 장면의 CC(폐쇄회로)TV와 TOD(열상감시장비) 영상에는 귀순병사 오모(24)씨의 필사적인 탈출과 북한 병사들의 추격과 총격, 우리군의 구출 장면 등 당시 급박한 상황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지프 타고 필사적인 질주…갑자기 배수로에 바퀴 빠져

CCTV 영상은 13일 오후 3시 11분 귀순자 오씨가 지프 차량을 이용해 북한 구역 도로를 달리는 장면부터 시작된다.


72시간 다리로 운전해가는 북한군 병사. /유엔군사령부

오씨가 운전한 지프 차량은 점점 속력을 내더니 북한 구역에 있는 초소를 지나쳐 순식간에 ‘72시간 다리’를 건넌다. 이후 통일각과 김일성 ‘친필비’를 지나 오후 3시 13분쯤 남쪽을 향해 우회전한다. 지프 차량은 그 직후 장애물에 부딪힌다. 달리던 지프는 큰 나무 아래 가려 화면에 보이지 않았는데 이곳에서 바퀴가 배수로에 빠진 것으로 추정된다.

다른 CCTV 영상을 통해서는 오후 3시 14분쯤 북한 구역 판문각 계단에서 경계를 서던 병사 2명과 이보다 동쪽의 초소에서 근무하던 병사 2명 등 총 4명이 지프 차량의 질주에 깜짝 놀란 듯 지프를 향해 달려가는 장면이 포착됐다.


귀순한 북한군 병사가 도망가자(아래 사진 빨간 점) 북한군 추격조들이 사격하고 있다. /유엔군사령부

◇북한군 추격조 4명 40여발 총격…엎드려쏴 자세로 조준 사격도

오씨는 지프 차량을 움직이려고 시도했으나 실패하자 차량에서 내려 남쪽으로 질주했다. 오씨가 차량에서 내리고 불과 4~5초 뒤 북한군 추격조 4명이 들이닥쳤다.

북한군 추격조는 오씨를 향해 총격을 하기 시작했다. 이 가운데 1명은 엎드려 쏴 자세로 조준사격했고 2명은 앉아 쏴 자세로, 1명은 서서 총격을 가했다. 당시 추격조는 AK 소총과 권총 등 40여발을 쏜 것으로 조사됐다.

추격조 가운데 한 명은 오씨가 MDL 남쪽으로 넘어가자 그를 뒤쫓아 달렸고 순간적으로 MDL을 몇 걸음 넘었다. 이를 뒤늦게 알아채고 당황한듯 황급히 북쪽으로 되돌아갔다. 오후 3시 15분의 상황이다.

직후인 오후 3시 17분에는 김일성 친필비 앞에 소총과 방탄모 등으로 무장한 북한군 증원병력 10여명이 집결했다가 얼마 뒤 북쪽으로 되돌아갔다. 당시 우리 군과 유엔군은 북한군의 심상치 않은 움직임을 파악하고 대비태세를 강화했다.


◇부사관 2명이 낮은 포복으로 귀순 병사 구출…대대장은 현장 지휘

북한 병사 오씨를 구조할 때 우리 측 대대장이 현장에 나갔는지도 이날 공개된 TOD 영상을 통해 확인됐다.


쓰러져있는 북한군을 구조하기 위해 JSA 대대 요원들이 포복으로 접근하고 있다. /유엔군사령부

이날 오후 3시 43분 오씨가 JSA 우리 측 자유의 집 벽 아래 쓰러져 있는 모습이 포착된다. TOD 영상을 통해 12분 뒤인 오후 3시 55분 JSA 대대 장병 3명이 오씨를 구조하러 가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흑백인 TOD 영상 왼쪽에는 흰색으로 표시된 오씨가 있고 우리 군 JSA 경비대대 한국군 대대장 인솔 하에 부사관 2명이 낮은 포복으로 접근해 구조한다. 당시 한국군 대대장은 10여m 뒤 엄호위치에서 구출을 지휘했다. 이들은 귀순자를 차량에 옮겨 치료를 위해 후송한다

조사 결과를 발표한 채드 캐럴 유엔사 공보실장은 “특별조사단은 공동경비구역 소속 자원들이 이 사건 대응을 위해 적절한 조치를 취했으며 이를 통해 긴장감이 고조되는 것을 막고 인명 손실 또한 없었다고 결론지었다”며 “JSA 경비대대 소속 한국군 대대장의 전략적 판단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11/22/2017112201500.html
 
본문내용 작성일 조회
U20월드컵- 한국주요 경기 하이라이트
2019-06-08 117
끼니의 반란
2019 끼니 반란 2부 - 먹는 단식, FMD의 비밀
2019-01-23 853
포에버 우표 '55센트' 1월27일 올림
우표 값이'55센트'로 인상된다. 연방우정국(USPS)은 오는 27일부터 1등급 우표인 '포에버(Forever)' 우표 가격을 현행 50센트에서 55센트로 10% 올린다고 밝혔다. 이는 USPS 역사상 최고 인상률이다.우정국은 우편엽서 및 소포용 박스를 보내는 가격도 상향 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이번 인상은 우정국이 안고 있는 40억 달러의..
2019-01-05 931
아세안의 삶 속으로 스며들다
한국과 아세안 국민들이 더 나은 삶을 살길 바라는 마음에서 출발한 신남방정책. 평화와 번영을 위해 첫걸음을 뗀 지난 1년 동안 한국과 아세안에는 어떤 변화가 있었을까? 
2018-12-15 1201
할머니 $2.00/일당
Korean grandma living on $2 a day | ASIAN BOSS 
2018-11-07 1692
인디아 2부-13억이 온다
 KBS스페셜 예고KBS스페셜 Full
2018-10-13 2185
BTS@ The Tonight Show & America's Got Talent
BTS 미국 투나잇쇼 와 아메리카 갓 탤런트 출연.
2018-09-26 3050
49일 표류 10대 청년의 기적
49일 표류 10대 청년 49일 동안이나 바다에서 표류하던 10대 청년이 극적으로 생환했다. 극한의 공포에 떨며 몇 번이나 자살의 유혹에 시달렸지만 청년은 그 때마다 성경을 붙들고 기도하며 삶에 대한 희망의 끈을 놓지 않았다.26일 자카르타포스트 등 해외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마나도 출신인 알디 노벨 ..
2018-09-26 2935
문제인 대통령 방북
 
2018-09-22 3288
2018 아시안 게임 축구 결승
 
2018-09-02 4173
대한민국 VS 베트남 하이라이트
 
2018-08-30 4137
한국VS우즈베키스탄 하이라이트
한국 4강 진출! 황의조 5경기 8골!! 한국VS우즈베키스탄 하이라이트 
2018-08-27 4114
2018 월드컵 한국 vs 독일
2018 월드컵 한국 vs 독일 하일라이트 
2018-06-27 4178
인간과 개 1부 동맹의 시작
 
2018-06-18 4200
"세기의 만남, 평화의 문 열다"
 
2018-04-28 5473
재미있는 아이와 동물 동영상
2018-03-25 6381
미국 2018 슈퍼볼 Super Bowl LII
 
2018-02-21 6162
박항서팀 준우승에 베트남 열광
박항서팀 준우승에 베트남 전역이 열광하고 있다 '박항서 매직'. 박항서 감독과 아이들이 베트남의 국민 영웅으로 떠올랐다.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중국에서 열리고 있는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결승에 진출했다.베트남의 결승 진출은 동남아시아 국가를 통틀어서 첫 결승 진출이다. 동..
2018-01-28 6906
인도에서 방송한
2017-12-14 7617
소고기 등급제 & 마블링에 대하여
 
2017-12-02 8729
목숨 걸고 귀순병 탈북
판문점 귀순 당시 CCTV영상보니…필사적인 탈출에 北 병사들 '조준사격' 지난 13일 북한군 1명이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하던 당시 북한군 추격조가 필사적으로 남쪽으로 달려오는 귀순 병사 바로 뒤에서 수십발의 총탄을 쏟아부었고, 엎드려쏴 자세로 조준사격까지 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추격조 ..
2017-11-22 8797
자비로운 판사
판사가 벌금 400달러를 내지 말라고 한 충격적인 이유!! 
2017-11-16 8503
베트남의 하루 세 끼
 
2017-11-10 8677
검은 삼겹살
 
2017-08-30 8932
헌트 1부 - BBC 다큐
 
2017-08-07 9991
12345678910,,,15

Copyright © 2005 G Tech Inc. All rights reserved.
WE DELIVER DIGITAL 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