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등록 비번분실
주요 메뉴

Retirement
 
ㆍ조회: 792  
사람이 죽기 전 가장 후회하는 것 5가지
 
자신의 죽음을 순순히 받아들일 수 있는 사람은 과연 몇 명이나 될까?

호주 출신의 작가이자 죽음을 목전에 앞둔 환자들을 수년 여 동안 병간호한 브로니 웨어의 책 ‘죽음을 앞둔 사람들이 남긴 후회 5가지’가 지난 3일 영국 일간지 인디펜던트를 통해 소개됐다.

웨어는 “짧게는 3주, 길게는 12주 동안 생의 마지막을 보내는 환자들 곁에서 지내면서 발견한 것은 그들이 인간관계와 사랑에 대해 가장 많이 후회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가 밝힌 ‘죽음을 앞둔 사람들이 남긴 후회’ 5가지는 이렇다.

1. 남들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진정한 ‘나 자신’으로서 살지 못했다.
웨어는 “환자들 대부분이 자신이 하고 싶은 일과 진짜 꿈이 무엇인지 조차 깨닫지 못했다”고 했다.

이 후회는 환자들이 죽기 전 가장 많이 했던 후회라고 한다.

2. 직장 일에 너무 바빴다
웨어는 “남성 환자 대부분이 가족들과 더 많은 시간을 보내지 못하고 ‘직장 업무를 위해 몸바쳐 일했던 과거가 후회된다’는 의견을 토로했다”며 “그들은 직장에서의 일이 너무 바빠 자신의 아이들이 커가는 것을 지켜볼 수 없었으며 사랑하는 배우자와도 충분한 시간을 보내지 못한 과거를 아쉬워했다”고 했다.

3. 진심을 표현할 용기를 내지 못했다
많은 환자가 원만한 사회생활을 위해 자신의 목소리를 내지 못했던 과거를 후회했다.

웨어는 “자신의 감정을 숨긴 결과로 생겨난 ‘억울함’이 환자의 증세를 키운 경우가 많았다”고 했다.

4. 친구들과 연락하지 못했다
바쁜 일상 속에서 오랜 친구들과 꾸준한 연락을 유지하는 것은 분명히 누구에게나 힘든 일이다.

하지만 웨어는 “죽어가는 환자들은 오래전 연락이 끊어져 버린 친구를 다시 찾는 것이 불가능하며 그들이 얼마나 소중한 존재였는지 너무 늦게 깨달았다’며 후회하는 경우가 많았다”고 말했다.

5. 자신을 더 행복하게 만들지 못했다
웨어는 “많은 환자가 행복이란 자기 자신이 만드는 것이란 걸 깨닫지 못했다”며 그들이 행복하지 못했던 이유를 밝혔다.

그가 밝힌 이유는 사람들이 ‘변화’에 대해 두려워하며 타인의 눈치를 보고, 그들이 삶 속에서 만들어 낸 일반적인 습관과 행동 패턴들로 인해 진정한 행복을 차단당했기 때문이다.

웨어는 “당신의 임종을 지켜보는 사람들의 당신에 대한 생각은 실제로 당신이 생각하는 것과 굉장히 다르다”며 “죽음을 겸허히 받아들이며 미소를 지을 수 있다는 건 정말 멋진 일이다. 삶은 ‘당신’의 선택이다. 지혜롭고 진실하게 선택하라. 그리고 무엇보다 행복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
http://albamoni.tistory.com/163


'죽을 때 가장 많이 하는 후회'라는 글이 각종 포털 사이트를 통해서 화제가 되고 있는데요. 글쎄…. 후회를 안하고 사는 사람들이 얼마나 되겠냐마는 알바몬 블로그지기가 보기에는 지금 당장 봐도 공감되는 부분이 많고 또 미리 알아두면 후회를 조금은 덜하지 않을까해서 여러분들에게 소개해드리려고 해요.




죽을 때 가장 후회하는 것 첫번째는 '수 많은 걱정거리를 안고 살아 온 것'이라고 하는데요. 공수래공수거라고 치열하게 살아왔던 것들이 더 이상 의미없게 되면서 느끼는 감정이라고 하는데요. 사실 아직은 어린 편인 알바몬 블로그지기도 가끔 이런 감정을 느낄 때가 있는데요. 지금 생각해보면 별 거 아닌 일들에 괜히 사서 걱정하고 고민하고…. 조금은 마음가짐을 편하게 하면서 사는 건 어떨가요?



두번째는 '어떤 하나에 몰두해 보지 않은 것'인데요. 사실 지금도 갖은 핑계거리를 만들어 대며 하고 싶은 것, 배우고 싶은 것들을 우선 순위에서 밀어내고 있는데…. 사실 알바몬 블로그지기는 이런 감정을 대학 새내기 시절에 느꼈었는데요. 외고로 진학한 친구가 오랜만에 만나서 "정말 후회없을 만큼 공부했다"라고 말하는 데 그 순간 머리가 띵~하더라고요. 물론 그 순간뿐이었던 것 같지만...:(



세번째는 '좀 더 도전적으로 살지 못한 것'을 후회한다고 하네요. 창피해서, 부끄러워서 뭔가 도전하지 못하고 속으로만 삼킨 경험 다들 있으시죠? 죽을 때 엄청 후회한답니다! 이제부터 조금씩이라도 바꿔나가는게 어때요?



네번째는 '내 감정을 솔직하게 주위 사람에게 표현하지 못한 것'이라고 하는데요. 좋은 감정이든 나쁜 감정이든 그때그때 표현하지 않으면 퇴색되버리거나 오해가 쌓이기 마련이니까요. 적어도 내 곁에 있어주는 내 사람들에게는 솔직한 감정을 표현하는 게 좋을 것 같네요.



다섯번째는 '나의 삶이 아닌, 주위 사람들이 원하는 삶을 살아 온 것'이라고 하네요. 아직 팔팔한 이십대인 알바몬 블로그지기도 요즘 자기 주장이 강하고 적극적인 어린 친구들을 볼 때면 깜짝깜짝 놀라기도 하고 부럽기도 한데요. '노래 가사처럼 어차피 한 번 왔다가는 세상 쿨하게' 남의 눈치 보지 말고 내가 원하는 삶을 살도록 노력해야겠어요!



죽을 때 가장 후회하는 것 여섯번째는 '누군가에게 사랑한다고 말하지 못한 것'인데요. 이 후회는 죽을 날이 앞으로 한참은 남은 지금에도 많이 하는 후회인데... 이게 죽을 때까지 가는 감정이었군요..:( 혹시 거절이 두려워 고백을 망설이는 분들이 있다면 '고백이라도 해볼걸'이라는 또 다른 후회가 남지 않도록 본인 감정에 충실하라는 말뿐이겠어요!



일곱번째 드는 후회는 '친구들에게 더 자주 연락하지 못한 것'이라고 합니다. 알바몬 블로그지기도 친한 친구들과 '평생 가자'며 의기 투합을 종종 외치곤 있지만 간혹 너무 편하고 내 사람들이라는 생각에 소홀해질 때가 있는데요. 평생을 같이 가고 싶은 사람이라면 먼저 그리고 자주 연락하는 게 힘든 건 아니잖아요?




여덟번째 후회는 '자신감있게 살지 못한 것'입니다. '좀 더 도전적으로 살지 못한 것'에 대한 후회와 비슷한데요. 그만큼 이 부분에 대한 후회가 크고 깊게 남는다는 의미일텐데요. 사실 마음먹는다고 하루 아침에 매사에 자신감있고 파이팅 넘치는 사람으로 살기는 쉽지 않을 것 같고 조금씩 조금씩 자신의 자존감을 높이는 것에서부터 차근차근 시작해야겠죠?



죽을 때 가장 후회하는 것 아홉번째는 '세상의 많은 나라를 경험해 보지 못한 것'이라고 합니다. 대학생이들이건 직장이들이건 삶에 대한 고민이나 방황하는 시간을 겪기 마련인데요. 그럴 때마다 가장 많이 드는 충고가 '지금 환경에서 벗어나라','여행을 떠나라'같은 말인데요. 새로운 것을 보고 듣고 경험하는 '일탈'행위가 그만큼 중요하기 때문일텐데 죽을 때에도 후회하는 되는 것이라고 하니 여러분들도 가능하면 한살이라도 어릴 때 더 많은 경험을 위해 떠나보시는 게 어떨까요?



죽을 때 가장 후회하는 것 마지막 열번째 후회는 '결국 행복은 내 선택이라는 걸 이제 알았다는 것' 이라고 합니다. 결국 인생의 마지막에 하는 후회가 이거라니 조금 심심한가요? 사실 '행복은 마음먹기에 달렸다'라는 말이 어떻게 생각하면 편한 사람들이 쉽게 내뱉는 말처럼 들릴 수 있는데요. 그래도 우리 모두 마음 먹기에 따라서는 행복해질 수 있는 '연금술사'라고 생각하며 사는 게 더 낫겠죠? :)



알바몬 블로그지기가 '죽을 때 가장 후회되는 10가지'를 정리하면서 느낀 것은 '지금 하고 싶은 일이 떠오르면 다른 것은 생각하지 말자'인데요. 자신감이 부족해서 아니면 기타 다른 상황들을 먼저 생각해서 포기하게 되는 일이 많잖아요. 그러면 그게 쌓여서 후회가 되는 거고…. 분명히 이렇게 살아도 후회는 할텐데 열심히 하고 싶은 대로 살다보면 조금은 후회를 줄일 수 있지 않을까요?

Copyright © 2005 G Tech Inc. All rights reserved.
WE DELIVER DIGITAL 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