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등록 비번분실
주요 메뉴

 CULTURE & LIFE
생활,문화 정보
 
금주의 세일 코너 입니다. 날짜를 확인 하여 주십시요. 감사합니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5-06-14 23:23
홈페이지 http://www.gtech.tv
ㆍ추천: 0  ㆍ조회: 2330    
99세 콩 전도사
재계 최고령 창업주 정재원 정식품 명예회장
 
《 백발의 노신사가 눈물을 글썽였다. 콩 연구에 일생을 바쳐온 그에게 ‘콩 박물관’ 건립은 평생의 숙원(宿願)이었다. 소아과 의사였던 그는 모유나 우유를 소화하지 못해 죽어가는 신생아들을 살리기 위해 국내 최초로 두유를 개발했다. 그에게 콩은 ‘기적’이고 ‘생명’이었다. 콩에 대한 자료라면 무엇이든 구해 읽었고 누구를 만나도 콩의 중요성을 설파했다. ‘콩 전도사’인 그는 애초엔 콩에 대해 함께 연구했던 학계의 동지들과 박물관 건립을 추진했다. 하지만 여의치 않았다. 그러던 중 경북 영주시가 콩의 역사와 쓰임새 등을 집대성해 소개하는 ‘콩 세계과학관’을 짓는다는 소식을 접하고 기부금을 쾌척했다. 그 박물관이 올해 4월 30일 문을 열었다. 이것은 정재원 정식품 명예회장의 이야기다. 그는 생존해 있는 한국 재계의 창업주 중 최고령이다. 우리 나이로 99세인 그는 올 1월 ‘백수연(白壽宴)’을 치렀다. 백수연을 한자로 쓸 때는 ‘일백 백(百)’에서 ‘한 일(一)’을 뺀 ‘흰 백(白)자’를 쓴다. 100세보다 한 살이 적은 99세 생일을 기념하는 자리다. 》


정재원 정식품 명예회장에게 한 세기에 가까운 인생은 도전의 연속이었다. 반세기 가까이를 콩 연구에 매달린 정 명예회장은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도전을 두려워하지 말라”고 말했다. 박영대 기자 sannae@donga.com
가족들은 노령의 정 명예회장이 개관식에 참석하는 것을 말렸다. 서울에서 영주까지 차량으로 꼬박 4시간이 걸리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는 개관식에 나타났다. 거동이 편치 않아 휠체어에 탔지만 허리는 꼿꼿하게 편 채로. 올 들어 두 번째 외출이었다.

4월 30일의 인터뷰와 두 달에 걸친 서면 인터뷰를 통해 그에게 한 세기 동안 걸어온 길에 대해 들어봤다. 그래도 궁금한 사항은 손자인 정연호 씨에게 물었다. 의사로서의 안정된 생활을 포기하고 40대에 유학길에 올라 50대에 정식품을 창업한 정 명예회장은 인터뷰 내내 “뜻을 세웠으면 굽히지 말고 끝까지 해 봐라. 도전하지 않는 삶은 무력하다”고 강조했다.


○ 1937년 10월: 급사에서 의사로

소년은 급사(給仕)였다. 황해도에서 보통학교만 졸업하고 서울에 왔다. 홀어머니 밑에서 가난하게 자란 그는 대중목욕탕 심부름꾼부터 모자가게 점원에 이르기까지 닥치는 대로 일을 했다. 그러다 우연히 의학강습소의 급사 자리를 얻게 됐다. 등사기를 밀어서 강습소 학생들이 볼 강의 교재를 만들어내야 했다.

“자연스레 교재를 들여다봤죠. 용어가 어려워 옥편을 뒤져가면서 독학을 하다 보니 ‘나도 한 번 해볼까’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당시에는 의대에 다니지 않아도 시험만으로도 의사 자격증을 딸 수 있었거든요.”

주경야독으로 의사고시에 매달린 지 꼬박 2년. 그는 20세에 의사고시에 합격했다. 주변에선 국내 최연소 의사라고 축하해줬다. 시험에 합격한 해인 1937년 서울 성모병원의 의사가 됐다. 병원 생활은 평탄했지만 수십 년 뒤 그의 인생을 바꿔놓는 사건이 생겼다. 뼈가 앙상하고 배만 볼록 솟아오른 갓난아기 환자가 병원에 온 것이었다.

“아이 엄마는 평안북도 신의주에서 아이를 업고 꼬박 하루 걸려 왔다고 했어요. 어렵게 얻은 아들이라며 ‘제발 살려 달라’고 애원했지요. 차트를 보니 병명이 ‘소화불량’이었는데, 아이는 끝내 세상을 떴습니다.”

어떤 의사도 아이를 살릴 수 없었다. 이후에도 복부 팽만으로 병원을 찾은, 적지 않은 신생아들이 설사만 하다가 무력하게 죽어갔다. 의사가 된 청년은 자책과 의문에서 헤어 나오지 못했다. ‘원인 모를 병으로 죽어가는 이 아이들을 언젠가는 고쳐야겠다’고 다짐했다.


○ 1960년 4월: 불혹 넘어 유학길

‘그래, 이제는 유학을 가보자.’ 당시 43세였던 그는 의사 초년병 시절에 접했던, 소화불량에 걸린 신생아들을 고칠 방법을 찾기 위해 의학 선진국으로 떠나겠다고 선언했다. 그는 “이때가 가장 큰 선택의 기로에 놓였던 시기”라고 회상했다. 주변에서는 반대했다. 그에게는 아내와 6남매가 있었고, 의사로서의 안정된 삶도 보장돼 있었다. 하지만 아이들을 살려내야겠다는, 의사로서의 사명감을 떨칠 수 없었다.

“영국 런던대에 공부하러 갔지만 뾰족한 수를 찾지 못했어요. 곧장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UC메디컬센터로 건너가 미국에도 비슷한 증상이 있나 샅샅이 뒤져봤지요.”

1964년, 그는 도서관에서 소아과 교재를 읽다가 무릎을 쳤다. 바로 ‘유당불내증(乳糖不耐症·lactose intolerance)’이 소개된 대목이었다. 20여 년간 지녀온 의문의 실마리가 풀리기 시작했다. 유당불내증은 우유나 모유의 유당을 분해하는 효소가 부족한 사람들에게 나타나는 증상이다. 이 증상을 가진 신생하는 모유나 우유를 소화하지 못해 영양실조로 죽고 만다.

우유 대용식을 만드는 게 급선무란 생각이 들었다. 그는 어린 시절 어머니가 끓여줬던 콩국을 떠올렸고, 그 길로 한국으로 돌아왔다. 이후 서울 명동에서 ‘정소아과’를 운영하며 아내와 함께 우유 대용식 개발에 매달렸다. 아내가 콩을 맷돌로 갈아 콩국을 만들면 그는 콩국의 영양이 충분한지 분석했다. 병원 지하에 실험용 흰 쥐를 잔뜩 갖다 놓고 콩국을 먹인 쥐에게 유당불내증이 나타나는지 등을 실험했다. 주변에선 “정소아과 원장이 미국에 다녀오더니 이상해졌다”고 수군댔다.

이렇게 3년 남짓 연구한 끝에 두유를 개발해냈고 이것을 설사병에 걸린 신생아들에게 줬다. 병상의 아이들은 눈을 뜨면서 기력을 차렸다. 콩에는 필수영양소(단백질 40%, 탄수화물 35%, 지방 20%)가 들어 있지만 유당은 들어 있지 않다. “인생에서 최고로 기뻤던 순간”이었다.

설사병을 앓는 아이의 부모들 사이에서는 ‘정소아과가 용하다’는 입소문이 났다. 전국 각지에서 그를 찾아왔다.


○ 1973년 9월: 쉰 넘어 창업에 나서다

이번에는 또 다른 문제가 생겼다. 환자가 몰리자 두유 수요가 달렸다. 자연히 아픈 아이들에게 부족함 없이 두유를 주고 싶다는 생각이 커졌다.

결국 정재원은 1973년 ‘정식품’이란 회사를 세워 두유 대량 생산에 나섰다. 콩국이 식물성 우유라는 점에 착안해 식물(vegetable)과 우유(milk)의 영문명을 합쳐 ‘베지밀’이라는 이름을 지었다. 당시 56세였던 그는 다시 한번 도전의 길에 접어들었다.

“개인 병원만 운영하다 기업을 이끄는 것은 차원이 다른 일이었지요. 하지만 신생아들을 살리려면 창업 말고는 다른 길이 없었어요.”

그가 사명감을 갖고 만든 베지밀은 지금도 두유업계 부동의 1위를 달리고 있다. 창업 후부터 올해(5월 말 기준)까지 만들어진 두유는 총 130억 개다. 이를 나란히 세우면 서울∼부산을 1630차례 오갈 수 있다. ‘인류 건강을 위해 이 한 몸 바치고저’를 정식품의 창업이념으로 정한 그는 “사회적 역할에 대한 충분한 고민과 성찰이 있어야 기업이 무한 경쟁의 시대에서 진정한 성장을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 2015년 6월: 어제보다는 나은 오늘

세상을 오래 산 그에게, 세상은 여전히 ‘호기심 천국’이다. 귀가 어두워 무선이어폰으로 TV뉴스를 보다가도 모르는 내용이 있으면 즉각 가족들에게 묻는다. 미국에 사는 손녀딸이 오면 굳이 영어로 안부를 묻는다. 시력이 약해졌지만 여전히 확대경으로 콩 관련 논문을 읽는다. 운동도 빠뜨리지 않는다. 3, 4년 전에는 집 근처 팔각정을 오갔지만, 거동이 편치 않게 된 후로는 정원을 여러 번 도는 것으로 운동을 대신한다. 가족들은 “항상 무언가를 할 정도로 바쁘게 지내신다”며 “여전히 할 일이 많다고 여기시는 게 삶의 원동력이 되는 것 같다”고 말한다.

요즘도 그는 매일 오전 6시 전후로 눈을 뜨자마자 EBS라디오의 영어 강의를 듣는다. 처음엔 더 많은 사람들과 콩의 이로움을 공유하고, 외국의 논문과 세미나 자료 등에서 정보를 얻기 위한 것이 목적이었다. 실제로 그는 70대까지도 콩 관련 학회에 가서 영어로 논문을 발표했다. 그 이후엔 잊지 않기 위해 계속 하다 보니 영어 공부가 습관이 되어 버렸다.

“젊었을 때부터 노는 날과 일하는 날을 따로 구분하지 않고, 스스로 목표와 계획을 세우고 나 자신과의 약속을 지키는 습관이 몸에 뱄어요. 배움을 통해 도전하는 느낌, 지식이 확장되는 느낌, 그래서 매일 매일 나아지는 느낌이 삶의 즐거움이자 삶의 원천이지요.”

그에게 인생은 여전히 배움의 연속이다. 그래서 공자의 ‘논어’에 나오는 “배우고 때때로 익히면 또한 기쁘지 아니한가(學而時習之 不亦說乎)”라는 문구를 좋아한다. 정 명예회장은 “앞으로도 콩의 영양학적 가치를 더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고 싶다”며 “여전히 할 일이 많은데 기억력이 예전만 못해 독서량과 연구량이 줄어 안타깝기만 하다”고 말했다.


▼ 턱시도 입고 아내 장례식… 로맨티시스트 정 ▼


아내이자 동료였던 故김금엽 여사… 관속엔 결혼 징표 면사포 넣어줘
정재원 정식품 명예회장은 아내인 고(故) 김금엽 여사와 사이가 각별했다.

그는 서울 성모병원에서 의사생활을 하던 시절 아내를 만났다. 고아였던 아내는 수녀원에서 자랐고, 성인이 된 뒤 가톨릭 계열인 성모병원 간호사로 일하고 있었다. 그에게는 내로라하는 집안에서 중매가 여러 건 들어왔지만 그는 모두 거절했다. ‘박꽃처럼 예뻤던’ 아내 때문이었다.

공부하는 여성이 드물 때였지만, 그는 아내에게 유학을 권했다. 아내가 일본에서 간호학을 공부하고 돌아온 해인 1942년 두 사람은 부부가 됐다. 정 명예회장은 “선 봐서 결혼했더라면 처갓집 눈치가 보여 40대에 유학도, 50대에 창업도 선뜻 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와 함께 두유를 개발한 아내는 정식품의 ‘각자대표’(1973∼1987년)를 맡아 사업에서도 든든한 지원군이 되어 줬다.

그런 아내는 2004년 81세의 나이로 세상을 떴다. 정 명예회장은 아내의 장례식장에서 턱시도를 차려 입고 조문객을 맞이했다. 그의 턱시도는 황해도 고향에서 올린 결혼식 때 입었던 예복이었다. 부부는 반세기 넘게 ‘결혼의 징표’인 턱시도와 면사포를 간직했다. 턱시도를 입은 정 명예회장은 아내의 관(棺) 속에 흰색 면사포를 넣어줬다. 백발의 노신사는 아내에게 예(禮)를 다해 그렇게 작별 인사를 했다.

:: 정재원 명예회장은 ::

―1917년: 황해도 은율에서 출생
―1937년: 의과고시 합격
―1937∼1942년: 성모병원 소아과 의사
―1946∼1948년: 서울대병원 소아과 의사
―1960∼1965년: 영국 런던대 소아과대학원
미국 샌프란시스코 UC메디컬센터 유학
―1965∼1986년: 정소아과 원장, 혜춘병원 원장
―1973년: 정식품 설립, 대표이사 회장 취임
―1984년∼: 재단법인 혜춘장학회 설립, 이사장 취임
―2000년∼: 정식품 명예회장
 
본문내용 작성일 조회
잘나가는 남자에게 시계란?
By Kevin Gray GUY SHIELD프랭크 실링(46)은 언제나 시계를 좋아했다. 고등학생 때는 그가 ‘가난한 남자의 롤렉스’라고 부르는 태그호이어 시계를 몇 백 달러에 샀다. 하지만 그의 회사가 2004년 인터넷 도메인 이름을 판매하며 월 100만 달러를 벌어들이기 시작했을 때 수준을 높여야 한다는 걸 깨달았다. 그래서 7만9,000달..
2015-11-20 2174
99세 콩 전도사
재계 최고령 창업주 정재원 정식품 명예회장 《 백발의 노신사가 눈물을 글썽였다. 콩 연구에 일생을 바쳐온 그에게 ‘콩 박물관’ 건립은 평생의 숙원(宿願)이었다. 소아과 의사였던 그는 모유나 우유를 소화하지 못해 죽어가는 신생아들을 살리기 위해 국내 최초로 두유를 개발했다. 그에게 콩은 ‘기적’이고 ..
2015-06-14 2330
이자스민 새누리당 의원
 허핑턴포스트는 창립 10주년을 맞이해 전 13개 에디션을 통해 다음 10년을 상징하게 될 인물을 만났습니다. 허핑턴포스트코리아의 선택은 이자스민 새누리당 의원입니다.여기 두 사람이 있다. 누가 한국 사람일까?1. 부모는 한국인이지만 어려서 미국으로 이민을 갔다. 한국어를 못하며 한국 국적을 포기한 재미교..
2015-05-08 2570
싱가포르에서 ‘감히’ 차를 사겠다고요?
 By Laura Schwartz싱가포르 도로를 달리는 스포츠카들.싱가포르가 차를 사랑한다는 것은 모두가 아는 사실이다. 매년 열리는 포뮬러 원 그랑프리에는 수십만명이 모여들고 매끈한 스포츠카들이 깨끗한 도로를 쌩쌩 달리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다. 하지만 차를 좋아하는 국가치고는 차를 갖는 데 드는 비용이 충격적일..
2015-03-16 2375
현금 아니면 신용카드?
By Lindsay Gellman JONATHAN CARLSON올해 큰 지출을 계획하고 있는가? 새 집, 자동차, 거실 가구를 살 수도 있고 자녀를 대학에 보낼 수도 있다. 조사는 마쳤다. 원하는 것을 찾았고 지불하고 싶은 가격도 정했다.이제 중요한 질문이 하나 남았다. “현금 아니면 신용카드?”믿거나 말거나 금융 전문가들은 여기에 절대적인 규..
2015-02-18 2314
충분히 즐기고 있나… 몰입의 마술
[Cover Story] '몰입' 저자 미하이 칙센트미하이에게 듣는 몰입법몰입과 동시에 행복… 연기할 때 노래 부를 때 책 읽을 때… 시간 잊을 정도로 집중하면서 성취감…일의 난이도와 능력 맞아야… 역량보다 5~10% 어려운 일 할 때 몰입 상태에 가장 잘 빠져들어…“팀원 능력 비슷한 조직이 몰입 더 잘한다‐ 스타 한 명 있는 ..
2015-02-02 2334
컴퓨터 설계 프로그램 대명사 '오토캐드' 만든 오토데스크
 [Cover Story] 컴퓨터 설계 프로그램 대명사 '오토캐드' 만든 오토데스크①내부의 적을 키워라외부의 敵이 나타났다는 건 차별화된 신기술 개발 기회②기술을 오픈하라무료화로 새로운 생태계 창조…중국서 시장 10배 이상 키워③탄력성을 가져라개척자에서 추격자로 추격자에서 다시 개척자로…33년 성공 이어와현..
2015-01-28 2605
미국에서 더 이상 교회가 늘어나지 않고 있다
By Ben Leubsdorf Kalim A. Bhatti for The Wall Street Journal롭 애프가-테일러 목사는 신발 공장을 개조한 곳에서 예배를 드린다.미국인들이 예전만큼 교회를 짓지 않고 있다.미국 종교 건축이 1967년 민간 조사가 시작된 이래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닷지데이터 앤 애널리틱스에 따르면 종교 단체들은 올해 95만7,000㎡ 넓이의 건..
2014-12-26 2604
[연구] 결혼식 비용 적게 들일수록 결혼 오래 지속된다?
새로운 논문은 결혼비용과 결혼지속기간의 상관관계를 연구했다.많은 이들은 이것을 “저렴한 결혼이 결혼생활을 오래 가게 해준다”고 해석했지만 꼭 그렇지는 않다.결혼비용을 적게 들이는 것이 결혼생활에 도움이 될까?경제학자인 휴고 미아론과 앤드류 프랜시스 에모리대 교수가 결혼비용과 결혼지속기간 사이..
2014-12-26 2359
올해 미국의 10대 고소득 직업군
By Adam Auriemma CareerCast/WSJ.com 올해 미국의 10대 고소득 직업군 고소득을 올릴 수 있는 확실한 경로를 원하는 이들에게 대학 졸업장은 여전히 가치를 지니는 것으로 판명됐다.미국 취업정보사이트 ‘커리어캐스트닷컴’이 새롭게 발표한 올해의 10대 고소득 직업군에 따르면 올해의 고소득 일자리 대부분이 고급 ..
2014-08-23 2727
돈 절약법 3가지: 폰 요금제, 독서, 여행을 바꿔라
By Brett Arends Michael Witte 돈을 절약해보자. 그런데 싸구려 시리얼은 질리도록 먹었다. ‘라떼’도 끊었다.그 외에 무얼 아낄 수 있을까?지갑에서 새는 돈을 아낄 수 있는 세 가지 방법을 소개한다.1. 휴대폰 요금제를 바꿔라.새로 출시됐지만 대부분의 소비자들에게 알려지지 않은 요금제들이 있다. 지금 사용하는 서..
2014-08-23 4965
메리어트 호텔 회장이 본 호텔업계의 미래
By Alexandra WolfeMelissa Golden for The Wall Street Journal 빌 메리어트 메리어트 호텔 회장. 대형 호텔 체인(자산 규모 190억 달러)인 메리어트인터내셔널의 빌 메리어트 회장(82세)은 화려한 꽃무늬 커튼과 흰 테이블보 선정 작업을 끝마쳤다. 케케묵은 침대보와 털로 뒤덮인 카펫 대신 그는 200개의 새로운 럭셔리 호텔 및 주거..
2014-08-18 2104
1:7 대패한 브라질 ‘미네이랑의 참사’
European Pressphoto Agency 브라질 월드컵 준결승전에서 브라질이 독일에 1-7로 대패한 후, 독일팀 주장인 필립 람이 브라질 축구 선수를 위로하고 있다.독일이 브라질을 상대로 일방적인 승리를 거두자, 월드컵 개최국은 슬픔과 분노에 빠졌다. 축구를 빼고는 정체성을 논할 수 없는 브라질에 독일은 엄청난 굴욕감을 안겼..
2014-07-09 2141
워런 버핏의 점심식사, 스테이크
‘투자의 귀재’라 불리는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84·사진)과의 점심식사 경매가 올해는 216만6766달러(약 22억1800만 원)에 낙찰됐다. 지난해의 100만100달러보다 배 이상으로 늘었지만 역대 최고액을 기록했던 2012년의 345만6789달러에는 미치지 못했다그런데 버핏과 손님들은 주로 무엇을 먹을까? 대부분의 경우 ..
2014-06-08 3379
올해 마스터스 출전하는 한국 선수 4인방
By Will Davies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 클럽. 연습 라운딩 3번홀에서 최경주 선수. Reuters한국에서는 목요일이 거의 저물어가는 시간에 지구 반대편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 클럽에서는 골프 선수 96명 가운데 첫 그룹이 마스터스 오픈 우승을 기대하며 샷을 날린다(편집자주: 본 기사의 영..
2014-05-22 2132
2014년 ‘최고의 직업’ 10위
 2014년 ‘최악의 직업’에 낙찰된 벌목꾼.고용시장에서 숫자와 데이터를 읽을 줄 아는 능력이 크게 요구되고 있다. 수치 계산 능력이 없는 근로자는 결국 해고통지서를 받게 될 거라고, 한 채용담당자는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인터뷰에서 밝혔다.취업정보사이트 커리어캐스트닷컴은 2014년 최고의 직업으로 수학..
2014-05-03 2107
노력하면 성격도 바뀔 수 있을까?
By Elizabath Bernstein by WSJ5가지 성격 모델(개방성, 성실성, 친화성, 신경성, 외향성): 인터랙티브 그래픽 보기몇 년 전, 브랜든 그린은 소파에 앉아서 직장에서 했던 사소한 실수와 그 실수 때문에 생길 결과에 대해 곰곰이 생각하고 있었다. 룸메이트가 다가오더니 그날 일어난 재미있는 일을 얘기하기 시작했다. 브랜든 그..
2014-05-03 2210
서른 살의 나에게 충고해주고 싶은 것들
 더스틴 호프만이 주연한 영화 ‘졸업’을 기억할지 모르겠다. 주인공 벤자민 브래독역을 맡은 더스틴 호프만의 출세작인 이 영화는 대학을 갓 졸업한 사회 초년생이 미래에 대한 갈피를 잡지 못하고 방황한다는 내용이 기본 줄거리다. 이 영화에는 기억에 남은 명대사가 꽤 많은데 그 중에는 “한 마디로 플라스..
2014-05-03 2068
결혼만족도 높이는 (간단한) 비밀
Robert Neubecker 토미 툴은 남편이 출장에서 돌아오면 스테이크를 굽고, 머드슬라이드 칵테일을 만든다. 또 케이크를 굽고 식탁 위 환풍기 날개에 파티 장식을 달아놓기도 한다. 언젠가 남편이 특별히 긴 출장을 다녀왔을 때는 아이들과 함께 개를 분장시켰다. 개에게 발레 드레스를 입히고, 머리에는 사슴 귀 머리띠를..
2014-04-21 1695
태국여행 100배 더 맛있게 즐기기
맛있는 음식은 여행의 만족도를 높여준다. 관광지는 실망스러웠더라도 그 옆 노점상에서 사먹은 맛있는 음료 한 잔으로 그 날은 '참 좋았다'고 기억될 수 있는 게 여행이다. 태국여행이 더 즐거운 이유는 맛있는 요리와 신선한 과일을 저렴하게 맛볼 수 있기 때문이다. 세계 6대 요리 중 하나로 손꼽힐 만큼 세계적으..
2014-02-22 2121
123456789

Copyright © 2005 G Tech Inc. All rights reserved.
WE DELIVER DIGITAL LIFE